화이자 “델타변이 막을 ‘업데이트 버전’ 백신 개발중”

김예윤 기자 입력 2021-07-10 03:00수정 2021-07-10 0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존 접종에 추가할 부스터샷… 내달중 美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를 겨냥한 부스터샷(3차 접종)을 개발하고 있다고 8일(현지 시간) 밝혔다.

이날 CNBC방송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현재 접종 중인 자사 백신을 2차 접종까지 끝낸 후 부스터샷으로 추가 접종해도 델타 변이를 비롯해 알려진 모든 변이에 대해 ‘가장 높은 수준’의 면역력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방심하지 않는 차원에서 델타 변이에 대응하기 위한 ‘업데이트 버전’을 개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이 별도의 부스터샷 개발에 나선 것은 전 세계에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가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기존 백신을 접종하고 6개월 후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최근 이스라엘 보건당국은 델타 변이가 유행하며 화이자 백신의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기존 94%에서 64%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사는 미 보건당국에 8월 안에 부스터샷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하고 가을 동안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들이 현 시점에서 당장 부스터샷을 맞을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관련기사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화이자#백신 업데이트#델타변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