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美 “질 바이든 도쿄올림픽 참석 여부 아직 검토 중”

입력 2021-07-09 08:08업데이트 2021-07-09 13: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결국 무관중 개최로 결정난 가운데, 미국의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 측은 참석 여부를 아직 결론 짓지 않았다고 밝혔다.

영부인 측 대변인 마이클 라로사는 8일(현지시간) CNN에 “우리는 아직 영부인 참석 가능성을 평가 중이며, 선발대는 9일 도쿄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백악관도 질 바이든 여사의 도쿄올림픽 참석 가능성을 아직 평가 중이라고 했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지난달 22일 바이든 대통령이 올림픽에 불참하는 대신 질 바이든 여사가 참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젠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23일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올림픽 참석을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했고, 라로사 대변인은 “바이든 여사가 미국 대표단을 이끄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일본 정부는 전일 결국 긴급사태를 선포, 안전 개최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긴급사태가 내달 22일까지 유지되면서 도쿄도 등 수도권 1도 3현과 다수 외곽 지역에서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도쿄올림픽의 코로나19 안전 포로토콜을 신뢰한다고 밝혔다고 CNN과 로이터는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영부인의 참석에 대해서도 “걱정하지 않는다. 현재 상황을 고려할 때 (걱정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참석 여부 결정은) 영부인에게 달려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