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쿄올림픽 ‘무관중’ 전환될까…티켓 재추첨 발표 10일로 연기

뉴시스 입력 2021-07-05 17:54수정 2021-07-05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관람 티켓 재추첨 결과 6일→10일로 연기
중점조치 연장 여부 8일 결정…'혼란 방지 위해서'
코로나19 사태 속 관중 수용 결정을 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경기 관람 티켓 재추첨 발표를 오는 10일로 연기했다. ‘무관중’ 요구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관련 결정을 대비한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5일 아사히 신문,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티켓 재추점 결과 발표를 오는 6일에서 10일로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일본 정부는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과 5자 협의에서 경기장 수용 정원의 50% 안에서 최대 1만 명까지 관중을 수용하겠다고 최종 결정했다.

도쿄올림픽 티켓은 363만장이 유효한 상황이다. 경기장 수용 인원 제한으로 91만장의 표가 무효가 된다.

주요기사
이를 추린 재추첨 발표를 오는 6일 하겠다고 조직위는 공표한 바 있다.

도쿄(東京)도 등 10개 지역에 적용된 코로나19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는 11일 만료 기한을 맞는다. 일본 정부는 연장 여부를 8일 결정하기로 했다.

특히 8일은 정부 등 5자 협의가 회의를 열고 도쿄올림픽 관중 수를 재논의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관중 수 축소 혹은 무관중이 결정될 수 있다.

조직위는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의 방침이 결정된 후 결과를 통지하는 것이라고 했다.

최대 1만명 관중 수용 방안은 코로나19 관련 조치가 해제될 경우를 상정하고 결정된 것이다. 현재 도쿄도 등 10개 지역에 적용된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 아래서는 경기장 수용 정원 50%, 5000명 이하로만 경기를 치를 수 있다.

도쿄올림픽 기간 동안 중점조치가 적용되면 경기장 수용인원은 최대 5000명이 되는 것이다. 그러면 무효가 되는 티켓이 91만장보다 많아져, 조직위 발표 후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발표를 미룬 것이다.

최근 올림픽 개최지 도쿄도에서는 신규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감염 재확산 우려 속 올림픽 무관중 개최 혹은 취소를 요구하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NHK가 후생노동성과 지방자치단체 발표를 집계한 데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도쿄도의 신규 감염자 수는 236명→435명→619명→570명→562명→534명→386명→317명→476명→714명→673명→660명→716명→518명이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