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의 대북대표’ 성김, 19~23일 방한

최지선 기자 입력 2021-06-17 03:00수정 2021-06-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조율
김정은, 美대북정책 입장 낼 가능성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뉴시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9일부터 23일까지 방한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에서 임명된 대북특별대표가 방한하는 것은 처음으로, 북한이 반응을 내놓을지 여부도 관심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성 김 대표 방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신속히 이행한다는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도 방한할 예정”이라면서 “한미일, 한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도 조율 중이다”라고 했다. 성 김 대표는 문 대통령을 예방하는 일정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 김 대표가 판문점에서 북한 측과 접촉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외교부는 “그런 일정은 추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성 김 대표 방한은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를 연 직후다. 이날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5일부터 전원회의를 주재하고 ‘현 국제정세에 대한 분석과 대응방향’을 논의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전원회의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인식에 대한 김 위원장의 첫 입장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미국행정부#성김#성김 대북특별대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