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뒤집기’ 압박에 법무부 “완전히 미쳤다” 퇴짜

이은택기자 입력 2021-06-16 16:11수정 2021-06-16 16: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에서 패배한 뒤 ‘부정 선거’ 음모론을 주장하며 이를 수사하라고 법무부를 압박했다가 퇴짜를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미국 CNN에 따르면 이날 미 하원 정부개혁감시위원회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1월까지 트럼프와 그 참모들이 대선 결과에 불복하며 벌인 일들이 담긴 e메일 등을 공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4일 제프리 로젠 당시 법무부 부장관에게 ‘미시간에서 일어난 선거사기의 증거가 담긴 문건’이라며 수사를 촉구하는 e메일을 보냈다. 트럼프는 그 뒤 대선 관련 수사를 거부한 윌리엄 바 법무장관을 경질하고 부장관이던 로젠이 장관 대행이 되자 같은 내용의 e메일을 보내면서 “미 연방 대법원에 제출하라”고 집요하게 요구했다.

트럼프의 마지막 백악관 비서실장이었던 마크 메도스는 1월 1일 법무부에 “이탈리아 방위청 관련자들이 미 대선 조작에 개입했고 미 중앙정보국(CIA)도 인지하고 있다”며 수사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로젠 대행에게 이런 내용의 음모론을 다룬 유투브 영상을 보냈다.

주요기사
법무부는 트럼프 측의 요구를 모조리 거절했다. 리처드 도너휴 당시 법무부 부장관 대행은 메도스가 보낸 음모론 영상을 로젠에게 전달받아서 본 뒤 “완전히 미쳤다(Pure insanity)”고 로젠에게 답장을 보냈다. 로젠도 “맞다(Yes)”라고 답했다. 법무부는 부정 선거와 관련된 회의를 열어달라는 당시 백악관의 요청도 거절했다.

트럼프 측은 이날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문건은 트럼프가 선거 결과를 뒤집기 위해 얼마나 ‘광분(frenzied)’했는지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