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싸움 안 끝났는데…美 곳곳 확진자 줄자 ‘마스크 의무화’ 해제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3-03 15:52수정 2021-03-03 16: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발생이 최근 크게 줄어들자 방역 지침을 완화하고 경제 재가동을 준비하는 주(州)들이 속속 늘고 있다. 하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와 보건 전문가들은 아직은 긴장을 풀 때가 아니며 정상 생활 복귀는 시기상조라는 경고를 쏟아내고 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일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는 등 대부분의 방역 규제를 취소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애벗 주지사는 또 이달 10일부터는 모든 종류의 사업장이 100% 정상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많은 텍사스 주민들이 취업 기회에서 배제돼 왔다. 또 너무 많은 소상공인들이 비용 지출에 어려움을 느껴왔다”며 “이것은 끝나야 한다. 이제 텍사스를 100% 개방할 때”라고 말했다.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 역시 3일부터 주 전역의 마스크 의무화 조치가 해제되고 식당 등 사업체도 정원의 100% 범위에서 영업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리브스 주지사는 트윗에 “우리의 입원환자 수와 확진자 수가 크게 떨어졌고 백신은 빠르게 보급되고 있다”며 “때가 왔다”고 썼다.

현재 미국에서는 전체 50개 주 가운데 10여 개 주가 마스크 의무화 조치를 시행하지 않고 있다. 대부분 중부와 남부 등 공화당 지지 성향이 강한 곳이다. 이날 방역 지침을 해제한 두 주의 주지사도 공화당 소속이다. 그러나 요즘에는 민주당 성향 지역들도 점점 방역에서 경제로 깃발을 바꿔 들고 있다. 민주당 소속인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는 이날 식당에서 손님을 받을 수 있는 범위를 정원의 25%에서 50%로 높이고, 실내모임 인원도 기존 ‘두 가구 10명’에서 ‘세 가구 15명’으로 상향했다. 매사추세츠 주도 최근 식당 실내 영업의 인원 제한을 완화했다.

주요기사
미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환자는 1월 초 20만 명을 훌쩍 넘었지만 최근에는 5만~7만 명 수준으로 줄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에 따르면 2일까지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5175만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15.6% 가량에 이른다. 하지만 최근 며칠 동안은 환자 감소세가 정체돼 있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가능성도 높아 긴장을 풀면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백신 공급 상황을 브리핑한 자리에서 “솔직히 말해서 아직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여러 번 말했지만 새로운 변이가 확산하면서 상황은 다시 악화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앤디 슬라빗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선임고문 역시 CNN방송에 “텍사스 주가 규제를 푸는 것, 특히 마스크 의무화를 해제하는 것을 다시 생각하길 바란다”며 “마스크 규제를 너무 일찍 푸는 것은 실수다. 마스크는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교사연합도 성명을 내고 “애버트 주지사는 정치적 충동을 접고 보건 전문가들의 말을 들어야 한다”며 “그들은 우리가 경계를 푸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백신 공급에 중요한 진전이 이뤄졌다”며 “5월 말까지는 미국 성인들에게 충분한 백신 공급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에 7월 말이라고 밝혔던 시한이 두 달 앞당겨진 것이다.

백신 공급이 기존 예상보다 빨라진 것은 최근 화이자와 모더나에 이어 미국에서 3번째로 사용 승인을 받은 존슨앤드존슨 백신을 경쟁 제약사인 머크의 생산시설에서도 제조하기로 양사가 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이런 종류의 기업 간 협업은 2차 세계대전 때나 볼 수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바이든 행정부는 머크에 필요한 장비와 물자를 공급해 백신 생산을 돕기 위해 전시에나 있는 국방물자법(DPA)을 발동할 예정이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