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첫 군사행동… 시리아 친이란 민병대 공습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카이로=임현석 특파원 입력 2021-02-27 03:00수정 2021-02-27 03: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라크 미군기지 피습 보복 차원
美 국방부 “동맹 보호 위해 행동”
미국이 25일(현지 시간) 시리아 지역에 공습을 단행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군사행동에 나선 첫 사례로 이라크 내 미군기지가 로켓포 공격을 받은 데 대한 보복 차원이다. 미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군이 시리아 내 친(親)이란 민병대 시설을 공습했다고 밝혔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공습은 최근의 이라크 내 미국 및 연합군 요원들에 대한 공격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승인됐다”며 “동맹 파트너들과의 협의 등 외교적 조치와 함께 비례적으로 군사 대응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작전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과 동맹 인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는 단호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공습으로 시아파 민병대인 카타입헤즈볼라(KH) 등 친이란 민병대가 사용하는 시리아-이라크 국경지대 건물이 다수 파괴됐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날 “최소 17명의 친이란계 민병대 세력이 숨졌다”고 밝혔다. 공습을 받은 민병대는 15일 이라크 에르빌에 있는 미군기지를 로켓포로 공격한 사건의 배후로 지목돼 왔다.

워싱턴=이정은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카이로=임현석 특파원
관련기사

#바이든#첫 군사행동#시리아#민병대#공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