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스가 통화 때 위안부-강제징용 소송문제 논의”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1-29 20:40수정 2021-01-29 2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종로구의 주한 일본 대사관을 바라보고 위안부 할머니 소녀상.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8일 전화 통화에서 한일 관계 쟁점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소송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28일 미일 정상은 전화 통화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 갈등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29일 보도했다. 대화의 구체적 내용은 전해지지 않았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맞서 한미일 3국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에서도 공감대를 이뤘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29일 “미일 두 정상이 이번 통화에서 강제징용과 위안부 피해자 등의 문제로 일본과 갈등을 겪고 있는 한국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바이든 대통령이 (스가 총리에게) 한일 관계 개선을 주문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 백악관과 일본 외무성은 두 정상 간 통화가 끝난 뒤 배포한 자료에는 한일 관계에 관한 내용이 나오지 않는다. 양측은 주로 미일동맹과 미국이 추진 중인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돼 있다.

주요기사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관방 부장관은 미일 정상 간 통화 후 열린 28일 기자회견에서 “(통화 내용 중에) 한국에 대한 내용도 있느냐‘는 질문에 ”있지만 외교 관계상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겠다“고 답했다. 다만 ’지역정세를 이야기하는 가운데 한국이 언급됐는지, 아니면 한일 양국 간의 문제를 얘기하는 과정에서 언급됐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어느 한 쪽만 다루는 것은 이상하다. 양쪽 모두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