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가방’ 가져간 트럼프… 취임식에 다른 가방 배치

김민 기자 입력 2021-01-22 03:00수정 2021-01-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든 시대]
트럼프 임기종료와 동시 코드 변경
수행원이 플로리다서 다시 가져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핵 가방(nuclear football)’도 직접 전달되지 않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핵 가방은 미국 대통령이 유사시 핵무기 공격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장비를 의미한다. 가죽으로 된 두꺼운 서류가방처럼 생긴 핵 가방은 약 20.4kg에 달한다. 가방 속에는 핵무기 900기의 공격 계획이 적힌 ‘블랙북’, 대통령 피난 장소 안내서, 핵공격 명령 보안코드가 적힌 플라스틱 카드인 ‘비스킷’, 통신장비 등이 들어있다.

통상 핵 가방은 군 관계자가 소지하며 항상 대통령의 동선을 따라 함께 움직인다. 이 때문에 보통은 취임식에서 신임 대통령이 취임 선서를 할 때 군 관계자가 직접 전달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임식에 불참하면서 이 가방도 그와 함께 떠나버린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이 열리기 약 4시간 전인 20일 오전 8시 20분경 대통령 전용 헬기인 머린원을 타고 백악관을 출발해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떠났다. 기지에서 스스로 마련한 별도의 환송 행사를 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플로리다로 간 것이다. 전임 대통령이 신임 대통령의 취임식에 불참한 것은 152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관련기사
CNN에 따르면 이번 취임식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핵 가방 대신 또 다른 핵 가방이 배치됐다. 핵 가방은 대통령, 부통령, 비상시 지정생존자를 위해 3, 4개가 있고 신구 대통령의 임기 개시 및 종료 시점을 전후해 핵 코드가 자동으로 바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핵 가방을 들고 떠난 군 관계자는 트럼프의 임기가 종료되자 핵 가방을 들고 워싱턴으로 돌아왔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핵가방#트럼프#취임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