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억원 비트코인 버린 男 “쓰레기 매립지 파겠다” 요청했지만…

신아형 기자 입력 2021-01-17 16:35수정 2021-01-17 1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년 전 비트코인 7500개가 들어 있는 컴퓨터 하드드라이브를 실수로 쓰레기통에 버린 영국 남성이 이를 되찾기 위해 쓰레기 매립지를 파낼 수 있게 해달라고 지방정부에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15일 CNN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하드드라이브를 되찾으면 약 2억8000만 달러(약 3090억 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의 25%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호기금으로 기부하겠다고 밝혔지만 당국은 그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영국 웨일스 뉴포트에 거주하는 정보기술(IT) 엔지니어 제임스 하웰 씨(35)는 2009년부터 암호화폐를 채굴했지만 당시 가치가 낮았던 터라 존재를 잊고 지내왔다. 그러다 2013년 6~8월 무렵 집안을 청소하다가 모양이 같은 2개의 노트북 하드드라이버 중 7500개의 비트코인 개인키가 담겨 있는 것을 실수로 쓰레기통에 버렸다. 그는 비트코인 가치가 상승해 900만 달러(약 99억 원)를 수중에 넣을 수 있게 됐다는 걸 알고 뒤늦게 하드드라이버를 찾아 나섰다. 현재는 1BTC(비트코인의 화폐단위) 당 4000만 원 대에 거래되고 있어 하드드라이버를 되찾는다면 그는 3000여억 원 가치의 비트코인 주인이 된다.

하지만 지방정부는 ‘환경오염’을 이유로 하웰 씨의 매립지 수색 신청을 불허했다. 당국은 “하드드라이브를 찾을 수 있을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은데 매립지를 파헤치고 쓰레기들을 다시 보관하고 관리하는 일까지 들어가는 비용이 너무 크다”고 거절 이유를 밝혔다.

주요기사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