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권이양 협력하라”…바이든, 정권인수 개시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4 08:32수정 2020-11-24 10: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로의 정권 이양에 협력할 것을 연방총무청(GSA, 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과 자신의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우리의 (대선 개표 결과에 대한) 소송은 강력하게 계속될 것이며, 우리는 잘 싸울 것이고, 이길 것이다”라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이익을 위해 에밀리(GSA 청장)와 그의 팀이 원래 절차에 따라 해야 할 일을 권고한다. 내 팀에게도 그렇게 하라고 말했다”고 썼다.

대선 이후 3주간 가까이 개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이 정권 이양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건 처음이다. 그는 “에밀리 머피 청장의 국가에 대한 헌신과 충성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며 “그와 가족, GSA 직원들이 위협받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했다.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머피 청장은 같은 날 바이든 당선인을 상대로 대통령직 인수인계를 위해 연방 자원을 사용할 수 있다는 취지의 서한을 보냈다.

주요기사
GSA는 우리나라의 조달청장에 해당하며 미 대통령직 인수법에 따라 대선 이후 대통령 당선인을 확정하고 인수인계에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머피 청장은 당선인 확정을 계속 미뤄왔다.

CNN은 이 서한이 머피가 바이든의 승리에 대해 공식적으로 승인했음을 알리는 것이며, 형식적인 절차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번 조치로 인해 현 정부 기관 관계자들이 새롭게 임명된 바이든 팀과 협력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