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무역대표부 “WTO 총장으로 유명희 지지” 성명

뉴시스 입력 2020-10-29 06:50수정 2020-10-29 07: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TO에 중대한 개혁 절실…현장 뛴 전문가가 이끌어야"
후보 선호도 조사에선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우세
미 무역대표부(USTR)가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USTR은 28일(현지시간)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미국은 유 본부장을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지지한다”라고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유 본부장은 지난 25년 동안 성공적인 무역 협상가와 무역 정책 입안자로서 두각을 나타낸 진실한 무역 전문가”라고 평했다. 이어 “그는 (WTO) 조직의 효율적인 리더로서 필요한 기술을 모두 갖췄다”라고 덧붙였다.

USTR은 아울러 “지금은 WTO와 국제 무역에 매우 어려운 시기다. 지난 25년 동안 다자 간 관세 협상은 없었고, 분쟁 조정 시스템은 통제가 안 되는 상황이 됐으며, 기본적인 투명성 의무를 이행하는 회원국은 너무 적다”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USTR은 이런 맥락에서 “WTO는 중대한 개혁이 절실히 필요하다”라며 “이는 현장에서 직접 뛴 실제 경험이 있는 누군가가 이끌어야 한다”라고 유 본부장 지지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키스 록웰 WTO 대변인은 이날 대사 회의에서 미국이 나이지리아 후보인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전 재무장관이 아니라 유 본부장을 계속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전한 바 있다.

WTO 사무총장 선거는 164개국 만장일치 추대 형식으로, 일부 국가가 반대 의견을 고집할 경우 규정상 투표를 통해 뽑는다. 그러나 실제 투표를 통해 사무총장을 뽑은 경우는 아직 없다.

앞서 이뤄진 WTO 신임 사무총장 후보 선호도 조사에선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우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164개 회원국 중 104개국이 그를 지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미국은 지난 25일 해외 대사관에 주재국의 유 본부장 지지 여부를 파악하고 지지를 유도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을 펼치는 모양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등 미 당국자들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이른바 ‘국제주의자’들과 지나치게 가깝다는 견해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