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가 올린 ‘곰돌이 푸’ 사진에 中 누리꾼 발끈…무슨 일?

이설 기자 입력 2020-07-16 11:29수정 2020-07-16 1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순한 반려견 사랑” vs “중국 조롱”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이 올린 한 장의 사진을 두고 중국 누리꾼들의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15일 반려견이 곰돌이푸 인형과 함께 있는 사진을 올린 뒤 ‘머서와 머서가 좋아하는 장난감들!’ 이라는 코멘트를 달았다.

문제는 곰돌이 푸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별칭이라는 점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푸 놀잇감이 등장하는 사진을 통해 시 주석과 중국 누리꾼들을 에둘러 비아냥댄 게 아니냐는 것. 영국 BBC는 “폼페이오는 중국 누리꾼들과 사이가 좋지 않다. 중국 누리꾼들은 검열 때문에 지도자의 이름을 언급하기 어렵다는 점을 이용해 그들을 약 올리려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려견을 두고도 해석이 분분하다. 중국어로 ‘개’는 종종 공격적인 사람이나 국가를 지칭할 때 사용된다. 또 중국 내에서 ‘개’는 미국과 폼페이오 장관을 지칭하는 별칭으로 쓰인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반려견이 푸 인형과 함께한 사진은 미국이 중국을 가지고 놀고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BBC는 전했다.

주요기사

시 주석은 2013년 미국 방문 당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나란히 걸어가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공개된 이후 곰돌이 푸라는 별명을 얻었다. 누리꾼들은 푸와 티거(호랑이 캐릭터)가 걷는 장면과 두 정상이 함께한 사진을 비교했다. 중국은 이후 푸가 등장하는 영화의 상영을 금지하는 등 검열을 강화하기도 했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