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탓에 체면 구긴 美래퍼, 티켓 84장 팔려… 결국 공연 취소

김예윤 기자 입력 2020-07-04 03:00수정 2020-07-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90년대 ‘아이스 아이스 베이비(Ice Ice Baby)’ 등 히트곡을 선보였던 미국의 래퍼 바닐라 아이스(53·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예정했던 콘서트를 공연 전날 취소했다. 판매된 티켓도 84장에 그쳐 체면을 구겼다. 2일(현지 시간) CNN 등은 미 독립기념일을 앞둔 3일 텍사스주 오스틴의 야외 레스토랑에서 콘서트를 열기로 했던 바닐라 아이스가 이를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바닐라 아이스는 이날 트위터에 “오스틴에서 코로나19가 번지고 있어 콘서트를 더 나은 날로 옮길 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전날까지도 인스타그램에 “90년대가 최고였다. 그땐 코로나바이러스나 휴대전화, 컴퓨터도 없었고 우린 집 밖에 뛰쳐나와 춤을 췄다. 그 당시로 돌아가고파 견딜 수 없다”며 콘서트 참여를 격려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주요기사

#바닐라 아이스#공연 취소#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