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돈세탁’ 북한-중국인 33명 무더기 기소…北제재위반 사건 중 최대 규모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20-05-29 15:44수정 2020-05-29 15: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이 약 3조 원 규모의 돈세탁 등에 관여한 혐의로 북한 조선무역은행(FTB) 전 총재 등 북한인 28명과 중국인 5명을 무더기로 기소했다.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전했다.

미 법무부는 29일(현지 시간) 이들 33명이 중국 베이징과 선양,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리비아, 태국, 오스트리아, 쿠웨이트 등지에 위장회사 250여 곳과 FTB 비밀 지점을 세운 뒤 미 금융체계를 이용해 25억 달러(약 3조1000억 원)의 돈세탁을 시도하고 불법 거래에 관여했다는 50쪽 분량의 공소장을 공개했다.

주요 피의자는 FTB 전 총재 2명(고철만·김성의), 전 부총재 2명(한웅·라종남), 태국에서 FTB 비밀 지점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한기성 등이다. 대북제재법,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제재법, 국제돈세탁, 은행법 위반 등 14개 혐의가 적용됐다.


북한의 외환거래를 담당하는 FTB는 사실상 북한 핵과 미사일 개발의 자금줄 역할을 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법무부는 피의자들이 세탁한 자금이 WMD 개발 등에 쓰였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법무부가 북한은 물론 중국 인사까지 기소한 것도 매우 이례적이다.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등으로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미중 관계를 단적으로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WP는 “이번 기소는 불법행위에 가담한 중국의 역할을 보여준다. FTB 지점이 여전히 베이징과 선양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박용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