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칭 IS 해커, 전산망 해킹 자료 보니…‘북한 전쟁 시나리오 담겨’

동아닷컴 입력 2015-01-13 09:58수정 2015-01-13 0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칭 IS 해커. 사진= 미국 중부사령부 트위터 계정
‘자칭 IS 해커’

극단주의 무장집단 ‘이슬람국가(IS)’ 조직원을 자칭한 해커가 미군 국방부(펜타곤) 전산망을 해킹했다며 다량의 문건을 인터넷 게시판에 공개해 눈길을

지난 12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의하면, 자칭 IS 해커는 이날 미국 국방부 네트워크를 해킹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칭 IS 해커들은 미 중부사령부(U. S. Central Command) 트위터 계정(@CENTCOM)에 “미군이여, 우리가 오고 있다. 등 뒤를 조심하라”며 “알라의 이름으로 사이버지하드(사이버성전)를 계속할 것”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관련기사
이 자칭 IS 해커는 중부사령부의 유튜브 계정도 해킹해 ‘전쟁의 불꽃’과 ‘진실의 병사들이여 전진하라’는 제목의 IS 선전 영상 2건을 게재했다.

또한 자칭 IS 해커가 인터넷에 공개한 자료에는 미군 퇴역 장성 명단, 미군 부대 위치 등으로 추정되는 자료와 북한과 중국 내의 병력 배치에 대한 정보, 정탐, 정찰 등 현황이 담겨 있다. 또 ‘전쟁 시나리오’로 보이는 자료도 포함됐다.

이번 해킹과 관련해 미국 국방부 소속 관리들은 해커가 공개한 내용 중에 보안상 위협이 될 만한 기밀자료는 없어 보인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