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中, 日 수출입 상품 통관검사 강화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09:27수정 2010-09-27 0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이 일본으로부터의 수입품이나 수출품의 통관을 엄격하게 하는 방식으로 일본 기업에 타격을 가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베이징과 상하이 등 일부 지역의 중국 세관이 최근 수일째 일본으로의 수출입 상품에 대한 통관검사를 강화했다.

이 때문에 자동차 부품과 기계류 등의 수출입이 늦어지면서 일본 기업의 생산활동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업계는 댜오위다오(釣魚島, 일본명: 센카쿠(尖閣)열도)의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 일본이 중국 어선 선장을 구속한 것에 대한 보복이 아니냐며 긴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베이징에서는 25일 일본으로 향하는 상업용 항공화물이 모두 포장을 해체하는 직접검사 대상이 됐다. 통상 항공화물의 10¤20%에 대해 이런 검사를 해왔던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 조치다.

상하이에서도 21일 일본으로부터의 수입품에 대해 항공화물을 전량 검사하고 검역 검사비율을 평소의 10%에서 50%로 늘렸다. 항공화물과 해운화물의 통관이 지체되면서 일본 수출입 상품의 배송지연이 잇따르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26일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가 댜오위다오에서의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중국 어선의 충돌과 관련해 중국의 사과와 배상 요구를 거부하면서 일본 관광 자제, 각료급 교류 중단 등 중국의 보복조치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중국이 사죄와 보상 요구를 '당연한 권리'로 규정한 이상 일본 측의 반응을 보면서 보복조치를 한 층 강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관측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 정부는 갈등 타개를 위해 중국 측에 고위급 회담을 타진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를 '사죄와 배상'을 논의하는 기회로 활용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