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美국무 “해피 추석 되세요”

동아일보 입력 2010-09-21 03:00수정 2010-09-21 04: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국민에 기원 성명
힐러리 클린턴 美 국무장관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국민을 대신해 한국 사람들이 22일 추석을 맞아 즐거운 추석과 연휴를 보내기를 바랍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사진)이 한국 명절인 추석 연휴를 맞아 즐거운 추석을 기원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다. 미국 정부가 추석을 즈음해 공식적으로 정부 차원의 성명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클린턴 장관은 “추석은 한국 국민에게는 조상을 기리기 위해 온 가족이 고향에 함께 모여 전통 음식을 함께 나눠 먹으며 역사를 기리는 날”이라며 “미국 국민들도 추수감사절에 수확을 축복하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모여 가족과 전통의 가치를 함께 나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두 나라가 축복하는 마음을 함께 나누고 한국 국민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추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워싱턴=최영해 특파원 yhchoi65@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