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와 “총리되면 각료에 간 임명”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03:00수정 2010-09-10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급전범 합사 재검토해야… 외국인 참정권 바람직”
오자와 이치로와 스즈키 무네오
사실상 일본 총리를 뽑는 민주당 대표선거에 출마한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전 민주당 간사장이 8일 자신이 총리가 된다면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를 주요 각료에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선거에서 이기면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와 간 총리에게 정부의 중요한 역할을 맡겨 거당 내각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오자와 전 간사장은 A급 전범의 야스쿠니(靖國)신사 합사에 대해서는 “야스쿠니는 전쟁에서 나라를 위해 숨진 사람을 제사 지내는 곳이지만 A급 전범은 전쟁 때 숨진 사람들이 아니어서 본래 취지와 다르기 때문에 반드시 합사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며 재검토 의사를 밝혔다. 그는 재일 한국인 등 영주 외국인에 대한 지방참정권 부여에 대해서는 “지방참정권은 세계적으로 인정하는 경향인 데다 세금을 내기 때문에 개인적으론 참정권 부여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여성이 일왕이 된다고 해서 별로 부자연스러운 건 아니며 남성 혈족에 국한할 필요는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 親오자와 8선의원 뇌물 혐의 수감 ▼
의원직 박탈… 간 “돈 정치 졸업해야” 맹공


일본의 8선 의원인 현직 중의원 외무위원장이 1100만 엔(약 1억5000만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징역형을 받고 의원직을 박탈당하자 일본 정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민주당 대표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스즈키 무네오(鈴木宗男) 의원은 8일 대법원에서 징역 2년형과 함께 수뢰 금액과 같은 1100만 엔의 추징금이 확정됐다. 그는 곧바로 의원직을 잃었고 조만간 수감될 예정이다. 형기를 마친 후 5년간 선거출마도 금지된다. 그는 홋카이도 개발장관이던 1990년대 말 건설공사와 관련해 뇌물을 받은 혐의다.

일본의 현직 국회 상임위원장이 징역형을 받고 수감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즈키 의원은 2005년 군소정당 ‘신당다이치(新黨大地)’를 창당해 대표를 맡고 있으며 출신지인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영향력이 매우 크다. 오자와 이치로 전 민주당 간사장과 친분이 두텁다.

간 나오토 총리 측은 “이제 ‘돈 정치’는 없어져야 한다”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도쿄=윤종구 특파원 jkma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