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세인 '유해' 발굴작업 시작

입력 2003-06-05 14:14수정 2009-09-29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군 폭격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보이는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의 유해 발굴작업이 본격 시작됐다고 뉴욕 타임스가 4일 보도했다.

미군 공병대원들은 3일 이라크 바그다드의 고급 주택가인 만수르 지구의 피폭 현장에서 굴착기 불도저 기중기 등을 동원해 발굴작업을 시작했다.

이 일대의 콘크리트와 금속 잔해에서 사망자 유해를 찾아내는 데는 '9·11 테러'로 붕괴된 뉴욕 세계무역센터(WTC) 터에서 희생자들의 유해를 발굴하는 데 적용됐던 DNA 분석 등 기법과 장비들이 동원된다.

잔해 수거에 2주 가량이 소요되고 이들을 분류, 검사하는 데는 훨씬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미군측은 전망했다.

인근의 이라크 주민들은 4월17일 미군 폭격 후에도 후세인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면서 유해 발굴작업에 회의를 나타냈다고 뉴욕 타임스는 덧붙였다.

뉴욕=홍권희특파원 konih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