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토픽]比 에스트라다 대통령 「미신신봉」구설수

입력 1998-07-02 19:41수정 2009-09-25 08: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지프 에스트라다 필리핀대통령은 집무 첫날인 지난 달 30일 대통령궁에서 샹들리에가 떨어지는 사건이 발생하자 “신이 나를 돌봤다”며 음악실에 ‘성수(聖水)’를 뿌리도록 명령해 미신 신봉자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고.

대통령궁에 유령이 출몰한다고 말해 기자들의 실소를 자아냈던 에스트라다는 불길한 숫자인 13을 싫어해 자신이 ‘13대 대통령’으로 불리는 것조차 꺼리고 있다고.

〈AP〉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