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흡연지지 美과학자 담배회사가 자금줄』

입력 1996-10-31 20:25업데이트 2009-09-27 14: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담배회사들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연구활동으로 폐암 환자들로부터 피소당한 미국 과학자들이 담배회사들의 비밀기금으로부터 수백만달러의 연구자금을 받았다고 영국의 인디펜던트지가 3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국 루이스빌에 본부를 둔 영국 담배회사 브라운 윌리엄슨사의 회계직원 메럴 윌리엄스가 「특별계정 4번」으로 알려진 담배회사들의 비밀자금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은 과학자들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인디펜던트지는 이날 방영될 예정인 영국 TV 다큐멘터리 프로를 미리 인용, 영국의 한 저명한 심리학자 한스 아이센크도 「특별계정 4번」으로부터 80만 파운드(10억여원)를 받았다고 말했다. 흡연이 폐암을 유발한다는 과학계의 일반적 주장을 계속 일축해온 아이센크는 인디펜던트와의 회견에서 「특별계정 4번」이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