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日총선]20년 라이벌-하시모토 웃고 오자와 울다

입력 1996-10-20 20:21업데이트 2009-09-27 1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東京〓李東官특파원」 20일 실시된 일본 중의원 총선은 숙명의 라이벌인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郎) 자민당 총재와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郎) 신진당 당수의 20여년 간에 걸친 대결을 매듭짓는 최종 승부의 장이었다. 결론적으로 이 마지막 승부에서 하시모토는 웃고 오자와는 울었다. 양당의 얼굴인 두 사람은 선거전 초반부터 각각 「과반수 획득」을 호언했다. 하시모토는 정책통인 자신에게 걸려 있는 재계의 기대와 3년여간의 정치혼란에 대 한 유권자들의 염증을 꿰뚫어 보고 「최소한 신진당에 정권을 뺏기지 않을 것」이란 계산아래 조기총선을 단행했다. 또 총선실시에 앞서 진보적 유권자층의 반발을 의식, 오키나와 미군기지 사용문제 를 매듭 짓는 한편 사민 신당사키가케와의 연정틀 유지를 강조하는 등 만일의 사태 에 대비한 「보험」까지 들어 놓았다. 반면 오자와는 옛 공명당의 지지지반인 창가학회(회원 6백여만명)의 조직적 지원 을 기반으로 자민당에 승리했던 작년 참의원선거의 재판을 시나리오로 그렸다. 그러나 선거전 중반부터 명암이 갈리기 시작했다. 최대 쟁점의 하나였던 소비세 5 % 인상의 필요성을 근거로 국민들의 반발을 차분하게 설득한 하시모토. 과거 10% 인 상을 주장했다가 「3% 동결론」으로 돌아선데다 「18조엔 감세」 대책을 내세운 오 자와의 과감한 발상. 두 인물의 주장 사이에서 하시모토의 합리적인 설득이 세를 얻어 가는 양상이 두 드러졌기 때문이다. 여기다 오자와의 지나친 창가학회 의존성향도 일반 유권자들의 신진당 이탈현상을 거꾸로 촉진한 요인이 됐다. 총선결과로 하시모토는 총리재선출이 확실해졌다. 반면 오자와는 하타 쓰토무(羽 田孜) 전총리 세력 등 당운영에 반발해온 세력의 이탈 가능성으로 평생 처음으로 정 치적 존망의 기로에 서게 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