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해외토픽]남성성기 자른 보비트 여권운동 투신

입력 1996-10-18 22:05업데이트 2009-09-27 15: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 93년 미국에서 남편의 성기를 잘라 유명해진 미용사 로리나 보비트가 18년만 에 고국인 에콰도르를 방문, 17일 압달라 부카람 대통령과 파비안 알라르콘 국회의 장 등을 만나 여성권리법 제정을 촉구하는 등 일약 여권운동가로 변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