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미수다’ 사오리 “日서 숨어 살았다…안 좋은 생각도”

입력 2022-08-13 00:30업데이트 2022-08-13 00: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일교포 출신 방송인 사오리(본명 장은주)가 근황을 전했다.

1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정형돈과 우결 찍은 방송인, 눈물의 근황’이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사오리는 “방송 출연한 지 15년 만이다. 아이를 키우고 있다”며 “한국에서 믿었던 사람이 있었는데 서로 생각이 많이 달라서 헤어졌다”며 싱글맘으로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10년간 아이만 키웠다. 카페랑 식당 서빙, 치과 조수 같은 걸 하면서 지냈다”고 했다. 특히 “제 이모가 한국 사람이다. 저와 한국 백화점에서 만났는데 모른 척 하더라. 이모가 저를 보더니 일본에서 결혼 잘해서 살고 있다고 했는데… 창피하다고 하더라”고 돌아봤다.

그래서 일본에서 살게 됐다고 했다. “그동안 ‘숨어서 살아야지’ 하면서 살았다. 여자 혼자 아이를 키운다는 게 너무 불안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지금은 웃고 있지만 매일 울었다”라는 것이다.

심지어 “몇 번이나 안 좋은 생각도 할 정도였다. 그래도 아이를 위해서는 그러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마음을 다 잡았다”고 했다.

또 사오리는 과거 방송 출연했을 당시를 떠올리며 “항상 웃고 있었다. 학생 신분으로 갑자기 방송에 나가서 못 알아들었는데 그냥 웃는 것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용기 내서 다시 웃으면서 살고 싶다는 생각에 한국에 왔다. 떡볶이, 추어탕 같은 음식도 그리웠다”며 “저를 불러주신다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사오리는 2007년 KBS 2TV 글로벌 토크쇼 ‘미녀들의 수다’(미수다)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듬해 개그맨 정형돈과 MBC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부부로 활동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