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비♥김태희’ 가장 비싼 부동산 스타 1위…무려 920억

입력 2022-05-19 13:22업데이트 2022-05-19 13: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김태희 부부가 ‘가장 비싼 부동산 스타’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net 예능물 ‘티엠아이 뉴스 쇼(이하, ’티엠아이 뉴스‘’에서 ‘가장 비싼 부동산 플렉스한 스타’ 리스트가 공개됐다. 비·김태희는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가장 비싼 부동산 플렉스한 스타’ 1위에 올랐다.

매입가는 무려 920억 원. 비와 김태희의 회사가 공동 매입한 건물의 한 달 임대료 수익만 2억 원이라고 공개됐다.

비는 과거 2008년 168억 원에 매입한 건물을 495억 원에 매각을 해 무려 327억 원의 차액을 내기도 했다. 김태희 역시 132억 원에 매입한 건물을 203억에 매각해 71억 원의 시세 차익을 봤다. 비와 김태희 부부는 최근 미국 얼바인에 약 24억 원짜리 타운하우스를 구매했다. 2년만에 35억 원으로 가치가 상승해 부동산 보는 눈을 인정 받았다.

차트가 공개되자 객원기자로 함께한 민혁, 은광은 “현실 감각이 자꾸만 없어져서 웃음이 나오더라”, 은광은 ”거의 1000억이잖아“라며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MC 미주는 ”920이라는 게 숫자잖아요?“ 횡설수설하며 감탄을 금치못했다는 후문.

한편, 비와 김태희 부부는 결혼식 당시 약 25만원의 결혼반지와 손수 디자인한 웨딩드레스로 총 200만 원 상당의 스몰웨딩을 올려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외에도 이날 차트에서는 현빈·손예진 부부가 11위, 방송인 장성규가 6위, 가수이자 작곡가 유희열이 4위, 가수 정용화가 3위에 올랐으며, 배우 전지현이 2위에 올라 시선을 사로잡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