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오빠 故 권순욱 향한 그리움 “꿈에 얼굴 좀 보여주라”

뉴스1 입력 2021-10-25 00:02수정 2021-10-25 0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보아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보아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보아가 지난 9월 세상을 떠난 오빠 권순욱 감독을 그리워 했다.

보아는 2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랑하는 우리 오빠 잘 지내지? 벌써 7주가 지났다, 꿈에 얼굴 좀 보여주라”라는 글을 게재했다.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활동했던 보아의 오빠 권순욱 감독은 지난 9월 복막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당시 보아는 SNS에 “이제 안 아픈 곳에서 오빠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기다리고 있어”라며 “힘들었던 시간 다 잊고 이젠 고통 없는 곳에서 나 그리고 우리 가족 지켜줘, 내 눈에는 언제나 멋지고 예뻤던 권 감독 사랑해”라며 애도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