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세 싱글맘’ 배수진, 링거는 왜?…“무서워”

뉴시스 입력 2021-10-16 00:18수정 2021-10-16 00: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맨 배동성 딸이자 유튜버 배수진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의 근황을 알렸다.

15일 배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백신 무서워”라는 코멘트와 함께 어느 한 병원 침대로 보이는 곳에서 링거를 맞는 배수진의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배수진은 2018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지난해 5월 이혼해 결혼 생활을 마무리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