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타투 새긴 국민여동생…“꺄 심심할땐 타투놀이”

뉴시스 입력 2021-07-29 09:42수정 2021-07-29 09: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문근영이 여유로운 근황을 공개했다.

28일 문근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꺄 #심심할땐 #타투놀이 #Day2140”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문근영은 어두운 공간에서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특히 그의 목과 팔에 새겨진 타투가 눈길을 끈다. 누리꾼들은 “우와 타투 예뻐요”, “국민여동생의 타투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근영은 지난해 9월 소속사 나무엑터스와 전속 계약을 종료했다. FA 시장에 나온 상태다. 지난 2019년 tvN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 출연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