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또 구설수…“나 비판하는 사람은 대깨문”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0 12:22수정 2021-04-20 12: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엘. 사진=글리치드 컴퍼니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21)이 자신을 비판하는 이들을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이라고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장용준은 1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한 팬이 ‘앨범 나오면 사람들이 욕할 텐데 마음가짐이 어떻냐’고 묻자 장 씨는 “난 댓글을 안 본다”며 “그 사람들은 그 사람들 나름대로 열심히 살 거다.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답했다.

장용준은 이어 “나를 까는 사람들은 거의 대깨문”이라며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장 씨의 발언에 지인이 “너 그런 말 해도 되냐”고 묻자 그는 “뭔 상관이냐”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우리 아빠한테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지 마라. 너무 많이 온다고 하더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앞서 2017년 Mnet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던 장용준은 당시 성매매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방송에서 중도 하차했다.

장 씨는 이후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등을 선고받았다. 지난 2월에는 길거리에서 폭행 시비에 휘말려 경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