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동생 이현배 죽음, 김창열 때문”…직접 밝힌 갈등 이유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9 09:40수정 2021-04-19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창열과 인테리어 비용으로 갈등
이현배, 펜션 공사 무사된 뒤 배달 알바 중 교통사고
경제적 어려움으로 제대로 검사 못 받아…유가족 부검 의뢰
이하늘 “김창열, 곡 만들어준 내 동생에 밥 한 끼 안 사”
이하늘.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 갈무리
DJ DOC 이하늘이 친동생 이현배 죽음의 원인이 김창열에게 있다고 주장하면서 두 사람 사이에 금전적 문제로 인한 갈등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하늘은 19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을 통해 이현배의 추모글을 올린 김창열에 욕설한 배경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이현배가 사망한 건 김창열 때문”이라며 “나 많이 참았다, 진짜로. DOC 지키고 싶어서. 근데 DOC 하고 싶지도 않다”고 분노했다.

이하늘에 따르면 DJ DOC 멤버 3인은 제주도 땅을 샀다. 당시 이하늘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던 정재용을 대신해 그의 몫까지 돈을 냈고, 이자만 정재용이 내도록 했다.

그러던 중 김창열이 해당 땅에 펜션을 짓자고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정재용은 공사 비용에 부담을 느끼면서 땅 지분을 이현배에게 넘겼다. 이현배는 인천의 아파트를 처분한 뒤 제주도로 넘어와 시공비를 아끼기 위해 직접 공사에 참여하는 등 인테리어 공사의 중추적 역할을 도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김창열. 동아닷컴DB

하지만 돌연 김창열이 태도를 바꿨다고 한다. 이하늘은 “김창열이 8000만 원을 예상했던 공사비가 1억 2000만 원이 되면서 못하겠다고 하더라. 공사라는 게 하다 보면 금액이 늘어날 수도 있고 줄어들 수도 있지 않나. 그런데 갑자기 자긴 하지 않겠다고 돈을 못 낸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하늘은 “(이)현배는 올인해서 하고 있는데 (김창렬이) 아내랑 얘기하더니 ‘수익성이 없네’ 그런 소리를 하더라”면서 “그럼 처음부터 공사를 진행하지 말았어야지. 나중에 한참 있다가 안한다고 하면 말이 되나”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하늘은 “제주도 땅에 돈이 묶여 월 400만 원 정도 대출금 납입을 하고 있었고, 이현배는 공사하던 집 근처에서 연세로 살면서 생활비를 위해 배달 등 부업까지 해야했다”며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다 (최근) 교통사고가 난 것도 나에겐 비밀로 해 이번에 제주도에 내려가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이)현배는 죽을 뻔했는데 나에게 말을 안 했다. 그런데 돈이 없어서 MRI도 찍지 못했다”며 흐느꼈다. 유가족 측은 이현배가 사고 후 검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채 사망하자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고자 부검을 의뢰했고, 이날 중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현배. 인스타그램

이하늘은 또 DJ DOC 활동 당시 히트곡들을 대부분 이현배가 만들어줬지만, 김창열이 제대로 밥 한 끼 사며 고마워한 적이 없었다고 서운해했다.

그러면서 김창열이 DJ DOC 새 앨범 작업에도 참여하지 않고 팀 탈퇴 의사까지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하늘은 “2년 동안 녹음실에 5번도 안 왔고, 마스터까지 넘겼는데 김창열이 DJ DOC를 관두겠다 하더라”면서 “DJ DOC로 인생 대부분을 살았고, 팀을 유지하기 위해 20년을 참고 살았다”고 분노했다.

앞서 김창열은 이현배의 사망 소식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R.I.P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라~”라며 추모글을 올렸다. 그러자 이하늘은 “이 사진에도 지가 중심이네” “네가 죽인 거야” “악마XX” 등의 댓글을 남기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