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 재혼 가능성 가장 높아” 희비 엇갈린 ‘미우새’ 돌싱들

뉴스1 입력 2021-04-18 23:17수정 2021-04-18 2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미우새’ 재혼을 꿈꾸는 세 남자의 희비가 엇갈렸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가 결혼 중개 업체를 찾아갔다.

이날 김준호는 “요즘 재혼은 새혼이라고도 한다”는 말을 듣고는 “아니면 또혼?”이라며 농담했다. 그러자 중개인은 “그게 문제다. 친구들과는 농담 좋다. 그러나 여자를 만났을 때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본격적으로 상담이 시작됐다. 중개인은 이상민의 신상정보를 디테일하게 물었다. 재산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상민은 임원희, 김준호와 달리 음악 저작권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임원희 차례가 되자 중개인은 얼굴이 왜 빨가냐고 물었고 임원희는 막걸리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혼자 막걸리 먹는 남자를 누가 좋아할까”라고 자조했다. 이상민은 세 사람 중 누가 가장 먼저 재혼에 성공할 것 같냐고 물었다. 중개인은 “제일 어려운 고민이다”라며 고민하더니 임원희를 꼽았다. 그는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