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남동생 사칭 조심…범인 알지만 신고 못하는 이유 있어”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5 08:40수정 2021-02-25 08: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원희 씨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원희 씨가 자신의 남동생을 사칭하고 다니는 인물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5일 김원희 씨는 인스타그램에 “조심하세요!”라며 “주로 일산 가좌동 근처에서 제 남동생이라고 사칭해 식당에 피해를 주거나 근거 없는 제 얘기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계속 제보가 온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김원철’ ‘김원천’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저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그럴싸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한다”며 “범인이 누군지는 제가 잘 알고 있다. 혼내도 봤지만 소용이 없는 것 같다. 신고하면 되겠지만 그러기엔 마음이 편치 않은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유를 다 설명드리진 못하지만 일단 저는 참아보겠다. 그 사람 때문에 피해 보시는 분들이 계실까 걱정이다. 피해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라. 제 친동생이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원희 씨 인스타그램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주요기사
다음은 김원희 씨 인스타그램 글 전문.
조심하세요!

주로 일산 가좌동 근처에서 제 남동생이라고 사칭하여 식당에 피해를 주거나 근거없는 제 얘기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계속 제보가 오네요.

김원철,김원천 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저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그럴싸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하네요.

범인이 누군지는 제가 잘 알고 있습니다.
신고하면 되겠지만…
그러기엔 마음이 편치 않은 이유가 있습니다.
혼내도 보았지만 소용이 없는거 같습니다.

이유를 다 설명드리진 못하지만

일단 저는
참아보겠습니다만,

그 사람 때문에 피해 보시는 분들이 계실까 걱정입니다.

피해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제 친동생이 절대 아닙니다.

으……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