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민규도 ‘학폭 의혹’…소속사 “명백한 허위사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2 13:42수정 2021-02-22 1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븐틴 민규. 인스타그램 갈무리
보이그룹 ‘세븐틴’의 멤버 민규(본명 김민규)가 학교폭력(이하 학폭) 가해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민규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 관계자는 22일 “민규 본인 확인 결과, 학폭 주장은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도대체 누가, 어떤 의도로 이런 주장을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민규의 학폭을 주장하는 A 씨가 공개한 중학교 시절 앨범이 민규가 졸업한 연도와 다른 시기의 앨범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A 씨는 민규가 중학교 3학년 때 소속사에 캐스팅됐다고 적었으나 민규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플레디스 소속 연습생이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진 출신 남자 아이돌 세XX 멤버 김X규를 폭로합니다’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김X규는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 중 한 명이었다”며 “중학교 1학년 시절 내가 무서운 애들에게 언어폭력을 당하고 있을 때, 모든 상황을 지켜보며 내 얼굴에 콜라 뚜껑을 던져 명중시키고 자지러지게 웃던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A 씨는 또 “김X규가 소속사 오디션에 합격한 이후 연습실에 갈 차비가 없다며 5000원을 모아 달라는 문자를 보냈다”면서 “돈을 빼앗기도 했고, 옥상으로 데려가 화낸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A 씨는 글 말미에 중학교 졸업 앨범을 인증했으나,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