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홍지민 “父 독립운동가 홍창식, 감옥서 해방 맞아”

뉴스1 입력 2021-01-27 21:08수정 2021-01-27 21: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 뉴스1
‘TV는 사랑을 싣고’ 홍지민이 독립운동을 했던 아버지 홍창식 선생을 소개했다.

2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뮤지컬 배우 홍지민이 어린 시절 태권도를 가르쳐준 태권도 관장님을 찾기 위해 등장했다.

홍지민은 “아버지께서 독립운동을 하셨다”며 독립운동가로 활동한 홍창식 선생의 세 자매 중 막내딸임을 밝혔다. 홍창식 선생은 일제 강점기 당시 16세에 ‘백두산회’에서 독립운동가로 활동하셨다고. 이어 홍지민은 “아버지께서 감옥에서 해방을 맞이하셨다”고 부연해 놀라움을 더했다.

홍지민은 이후, 아버지께서 세 딸을 강인하게 키우고 싶어 모두 태권도를 가르쳤다며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1학년 때까지 7년 동안 태권도를 배웠다고 털어놓으며 마산 창무체육관을 운영하신 윤광호 관장님을 찾는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홍지민은 “6살 때 아버지의 사업이 망했는데 학원비가 밀려도 관장님께서 내색하지 않으셨다”며 세 자매의 울타리가 되어준 태권도 관장님과의 추억을 떠올려 감동을 안겼다.

한편,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추억 속의 주인공 또는 평소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주인공을 찾아 만나게 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