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엔터테인먼트 김우종 공동 대표, 수 억 횡령 혐의로 지명수배

동아닷컴 입력 2015-01-06 14:40수정 2015-01-06 1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우종 지명수배. 사진 = 동아닷컴 DB
김우종 지명수배

수억 원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코코엔터테인먼트 김우종 공동 대표가 지명 수배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6일 김우종 공동 대표에 대해 업무상 횡령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 수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외로 도피한 김우종 대표가 귀국할 경우 바로 체포할 수 있도록 입국 시 통보를 요청했다.

관련기사
앞서 코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해 12월 18일 김우종 대표에 대해 수년간 회삿돈 수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코코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김우종 대표의 수년간 수억원의 횡령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증거자료를 영등포 경찰서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우종 대표는 최근 연기자의 출연료와 임직원의 급여로 사용 될 회사 자금을 추가로 횡령하여 해외 도주했다”고 전했다.

한편 코코엔터테인먼트에는 김준호 김대희 등 임원급들을 비롯해 김준현, 유민상, 조윤호, 이국주, 김영희, 김원효, 김지민, 박지선, 양상국 등 다수의 인기 개그맨들이 대거 소속돼 있다

김우종 지명수배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김우종 지명수배, 세상에”, “김우종 지명수배, 해외로 갔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우종 지명수배. 사진 = 동아닷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