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인’ 있었기에…3년11개월 행복했다

스포츠동아 입력 2011-11-10 07:00수정 2011-11-10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콘 ‘달인’ 13일 마지막 방송
260명 달인 슬랩스틱 진수 보여


‘굿바이 달인.’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최장수 코너 ‘달인’이 시청자와 작별한다.

‘달인’은 2007년 12월 김병만, 류담, 노우진이 팀을 이뤄 ‘달인을 만나다’로 첫 선을 보인 지 3년11개월 만에 13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관련기사
# 260: 김병만의 도전, 3년11개월 동안 등장한 260명의 달인들

매주 방송할 때마다 새로운 분야의 달인이 나와 웃음을 선사했다. 그 중심에는 개그맨 김병만이 있었다. 그동안 차력에 도전하는 것을 비롯해 미각을 상실해 아무 맛도 느끼지 못하는 ‘설태 선생’, 미스터리한 것들만 연구해온 ‘빵상 선생’, 엉덩이 감각이 없는 ‘좌약 선생’, 여자 보기를 돌 같이 하는 ‘부킹 선생’ 등 260명의 달인이 등장했다.

피나는 노력을 바탕으로 한 모습에 시청자들은 때로는 가슴 찡한 감동을 느꼈고 박수를 보냈다.

# 몸개그: 슬랩스틱 코미디의 진화

‘달인’이 장수하며 사랑받는 동안 김병만도 동반 성장했다. 김병만은 몸을 사리지 않는 개그로 슬랩스틱 개그의 1인자로 평가받고 있다. 이전까지 슬랩스틱 개그는 말초적인 웃음을 준다는 이유로 저평가됐다. 하지만 김병만은 이러한 슬랩스틱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일명 ‘몸개그’로도 얼마든지 웃음의 수준을 높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달인’은 국내를 넘어 일본에서도 인정받았다. ‘달인’ 팀은 3월 일본 TBS의 한 오락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 슬랩스틱의 매력을 전파하고 돌아왔다. 현재도 그는 일본 개그맨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하고 있다.

# 새로운 시작: 김병만 “끝이 아닌 또 다른 시작일뿐”

김병만은 ‘달인’ 코너 폐지를 “또 다른 시작”이라고 말했다. 김병만은 9일 ‘달인’의 마지막 녹화를 앞두고 스포츠동아와 만나 “‘달인’이 종영하는 것이지 ‘개콘’ 하차는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좀 더 활발한 예능 활동을 위해 ‘개콘’에서 물러난다는 항간의 논란을 일축했다. 김병만은 “나는 코미디언이다. 코미디언로 죽고 싶지 예능MC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은 없다. 코너가 준비되는 대로 ‘개콘’ 무대에 오를 계획이다. 빠르면 2, 3주 뒤에 컴백을 할 수도 있다”며 ‘개콘’에 대한 변치 않은 애정을 드러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트위터 @ricky337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