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형, ‘하이킥’서 ‘노량진 어린왕자’로 특별출연…‘윤유선과 로맨스?’

동아닷컴 입력 2011-11-02 09:09수정 2011-11-02 0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정재형이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에 ‘노량진 어린왕자’로 특별 출연한다.

정재형은 2일 방송되는 MBC 일일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극본 이영철, 조성희, 홍보희, 장진아, 백선우/연출 김병욱, 김영기, 조찬주 /제작 초록뱀 미디어) 27회에서 노량진에 사는 작곡가 재형으로 특별 출연한다. 최근 인기 고공행진을 달리고 있는 가수 정재형이 연기자로 첫 도전장을 내민 것.

무엇보다 정재형은 파리지엥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가을 남자로 출연, 윤유선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일상이 시시하던 윤유선의 가슴을 설레게 만드는 매력남의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범상치 않은 외모에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재형에게 유선은 호감을 느끼게 되고, 재형 역시 유선의 친절에 호의를 느끼게 돼 두 사람은 짧지만 깊은 대화를 나누게 된다.

특히 정재형은 특유의 개성을 살린 ‘아홍홍홍’ 웃음소리를 내며 범상치 않은 매력을 발산한다. 자신을 노량진에 사는 작곡가로 소개한 재형은 카페에서 흘러나오는 에디뜨 피아프 노래에 맞춰 감상에 젖은 태도를 취하는 등 남다른 예술가적 기질을 표출한다.

관련기사
빚쟁이에 시달리며 피곤한 일상을 보내던 유선에게는 그런 재형이 신선한 충격일 수밖에 없는 셈. 이미 유부녀인 유선이 재형을 향한 강한 흔들림을 보이고 있어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로맨스가 과연 어떤 결말을 낼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달 18일 촬영이 진행된 경기도 일산 세트장에는 긴장한 모습의 정재형이 등장했다. 연기에는 첫 번째 도전인 정재형이 ‘하이킥’ 특별 출연을 앞두고 설렘 가득한 표정으로 현장에 나선 것.

정재형은 첫 번째 연기가 운동화를 신은 채 발만 드러내는 장면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떨리는 마음에 정성 들인 ‘발연기’를 선보였다. 특유의 ‘아홍홍홍’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을 정도로 유쾌한 촬영이 이어졌다는 후문.

이번 정재형의 ‘하이킥’ 특별 출연은 절친인 가수 이적과의 인연에서 시작됐다고 전해졌다. ‘하이킥’의 내레이션을 담당하며 항문외과의사로 출연중인 이적의 적극 추천으로 정재형의 특별 출연이 성사됐다. 이미 이적과 절친 중의 한명인 가수 윤종신이 ‘하이킥’에 이름으로만 특별 출연하고 있는 상황인데다가, 정재형이 ‘하이킥’에 직접 출연하게 되면서 이적-정재형-윤종신 트로이카의 ‘하이킥’ 출연이 2% 부족하나마 성사된 셈이다.

제작사 초록뱀 미디어 측은 “정재형 특유의 캐릭터가 잘 살아난 유쾌한 장면들이 완성됐다”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하이킥’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재형이 특별 출연하는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27회는 2일 오후 7시 45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ㅣ초록뱀 미디어

동아닷컴 원수연 기자 i2overyo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