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뉴스 스테이션] 소녀시대 日 데뷔 싱글 ‘지니’ 선주문 8만장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09 10:21수정 2010-09-09 2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걸그룹 소녀시대.
8일 일본에 출시된 소녀시대의 일본 데뷔 싱글 ‘지니’의 선주문 수량이 8만장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시대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싱글 ‘지니’는 발매 전 주문 수량만 8만장을 돌파했으며, 발매 당일인 8일에도 추가 주문이 쏟아졌다”면서 “일본에서 첫 선을 보이는 데뷔 싱글의 선주문 수량이 10만장에 근접하는 경우는 상당히 이례적인 일인 만큼, 일본의 관계자들도 무척 놀라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소녀시대는 발매 당일인 8일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에서도 일본의 톱가수인 아라시, 글레이 등과 경쟁해 톱5에 랭크되는 고무적인 성과를 거두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소녀시대는 일본에서 첫 싱글 ‘지니’의 프로모션에 임하고 있으며, 11일에는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지는 SM타운 라이브 '10 월드투어 인 상하이에 참여한다.

관련기사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