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올겨울 전력수요 피크는 1월 셋째주… 정부 “원전 최대한 활용”

입력 2022-11-30 15:27업데이트 2022-11-30 15: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News1
정부가 올 겨울 전력수요가 내년 1월 셋째 주에 최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역대 최대 전력수요였던 지난해 12월과 비슷한 수준으로, 정부는 원자력발전소 활용도를 끌어올리는 등의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30일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경북 경주시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전력수급 대책 점검회의를 열고 월성원전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산업부는 내년 1월 셋째 주에 전력수요가 90.4~94.0GW(기가와트)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12월(90.7GW)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은 수준이다.

올 겨울 전력 공급능력은 신한울 1호기 등 신규 원전 투입으로 지난해보다 5.5GW 증가한 109.0GW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예비력은 15.0~18.6GW로 비교적 안정적인 전력수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다만 때 이른 한파와 연료수급 상황 등이 변수로 작용할 수는 있다.

정부는 글로벌 에너지 위기에 따른 액화천연가스(LNG), 유연탄 수급 불안정 등에 대비해 원전을 최대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원전 정비일정을 최적화하고, 신규 원전을 적기에 가동하겠다는 것. 전력수요 감축과 시운전 발전기 활용, 석탄발전기 출력 상향을 통해 최대 9.8GW의 예비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 공공기관들의 에너지 절감 실적을 무작위로 점검해 이를 경영평가에 반영한다. 연료수급과 관련해서는 LNG와 유연탄 부족 시 추가 현물구매를 추진한다. 정부는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를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전력거래소, 한전, 발전사와 함께 전력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세종=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