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휘발유 가격, 5개월 만에 1850원 밑으로…추가 인하는 없을듯

입력 2022-08-07 15:33업데이트 2022-08-07 15: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 유가 정보가 표시돼 있다. 2022.8.5 뉴스1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가격이 5개월 만에 1850원 밑으로 떨어졌다. 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L당 1849.36원으로 집계됐다. 유류세 인하 폭이 37%로 확대된 지난달 1일 이후 38일째 내림세로, 올 3월 7일(1828.34) 이후 최저치다.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L당 1941.75원으로 6월 말보다 225.91원 내렸다. 유류세 인하 폭 확대와 경기침체 우려에 따른 국제유가 하락이 큰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정부가 당분간 유류세를 추가로 인하할 가능성은 낮을 전망이다. 유류세 인하 범위를 50%로 확대한 법률 개정안은 이달 중순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국회에서 “실제 물가, 재정, 경제상황을 종합 판단해 적정한 시점에 필요할 경우에 50% 탄력세율 조항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