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LG전자, ‘애플망고’ 인수… 전기차 충전사업 본격 진출

입력 2022-06-27 03:00업데이트 2022-06-27 03: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분 60% 사들여 자회사로 편입
“슬림형 급속 충전 독자기술 확보”
평택공장에 연내 생산라인 구축
LG전자가 지난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2’에서 선보인 자체 개발 전기차 충전기.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전기자동차 충전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와 조명, 파워트레인에 이어 자동차 사업 포트폴리오를 또다시 확대하게 됐다.

LG전자는 GS에너지, GS네오텍과 공동으로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 애플망고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주식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가 지분 60%를 확보해 애플망고는 LG전자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GS에너지와 GS네오텍이 각각 34%, 6%의 지분을 취득한다. 총 인수 가격은 100억 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설립된 애플망고는 완속 충전기부터 급속 충전기까지 가정·상업용 공간의 다양한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기의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충전기 디자인과 설치 편의성을 향상시킨 슬림형 급속 충전기 관련 독자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LG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전기차 충전기 개발 역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2018년 최고기술책임자(CTO) 직속 부문에서 전기차 충전 솔루션의 선행 개발을 시작했다. 2020년에는 GS칼텍스가 서울 서초구에 오픈한 미래형 주유소 에너지플러스허브에 전기차 충전 통합관리 솔루션을 공급한 바 있다. 이후 BS(비즈니스솔루션)사업본부에서 본격적으로 전기차 충전 관련 사업화를 준비해 왔다. LG전자는 기존 역량과 애플망고 기술을 활용해 연내 경기 평택 LG디지털파크에 전기차 충전기 생산라인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가정, 쇼핑몰, 호텔, 공공기관 등 다양한 고객 및 기관에 공급하겠다는 목표다.

친환경차 수요 확대에 따라 전기차 충전 시장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은 내년 550억 달러(약 71조 원)에서 2030년 3250억 달러(약 421조 원) 규모까지 성장이 예상된다.

백기문 LG전자 전무는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충전 시장에서 B2B(기업 간 거래) 사업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객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통합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VS사업본부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자회사인 오스트리아 ZKW의 차량용 조명,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등 자동차 관련 사업을 적극 키우고 있다. 이번 전기차 충전 사업 진출은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와 함께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과도 높은 시너지를 낼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