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포스코, 친환경 ‘철강-소재’ 경쟁력 강화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7: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대그룹 총 1056조 투자]
국내 33조 투자, 2만5000명 고용
포스코그룹이 2026년까지 국내 33조 원을 포함해 글로벌 53조 원을 투자하고, 약 2만5000명을 직접 고용한다고 26일 밝혔다.

포스코그룹은 △그린 철강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친환경 미래소재 △친환경 인프라 △미래기술 투자 등 핵심 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 친환경 미래소재 기업의 지위를 공고히 하고 미래 산업 트렌드에도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다.

구체적으로 철강분야에서는 친환경 생산체제 구축 및 전기차 모터용 철강제품 기술 강화 등에 20조 원을 투자한다.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 미래소재 부문에는 5조3000억 원을 투자해 안정적인 원료 확보와 설비 증설, 차세대 기술 확보 등에 나선다. 에너지 및 식량 사업 등 친환경 인프라 분야에 5조 원가량이, 미래 사업 및 신기술 확보를 위한 벤처 투자와 연구개발(R&D)에도 2조7000여억 원이 책정됐다.

포스코그룹은 2026년까지 친환경 철강 생산 및 기술 개발,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주요 사업 분야에서 약 2만5000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철강과 이차전지소재, 리튬과 니켈, 수소와 에너지, 건축 및 식량 등 그룹 7대 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해 2030년까지 기업 가치를 3배 이상으로 높이겠다”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