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SK “청년 일자리, 3년간 3만2000개 창출”

입력 2021-12-14 03:00업데이트 2021-12-1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만7000명 청년 신규 채용
반도체 인재 1200명 육성 등… 내년부터 5000명 일자리 교육
SK그룹이 배터리, 반도체 등 미래 신사업 분야에서 향후 3년간 총 3만2000여 개의 청년 일자리를 직간접적으로 만드는 계획을 세웠다. SK는 내년부터 채용 확대와 더불어 취약층을 중심으로 한 일자리 교육 프로그램 등을 늘릴 계획이다.

SK그룹은 주요 관계사들이 3년간 2만7000명의 청년을 신규로 채용하고 5000명 규모의 일자리 육성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앞서 10월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희망ON 파트너십에 따라 내년부터 3년간 청년 2만7000명을 새로 채용하겠다고 발표했는데 이에 더해 5000명 규모의 육성 프로그램 실행 계획을 마련했다.

SK그룹은 배터리, 반도체,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매년 6000명씩 뽑을 예정이었던 채용 규모를 연간 9000명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향후 3년간 △K반도체 인재 육성을 위한 인재 생태계 구축(1200명) △장애인과 취업 취약계층 등 청년의 사회진출 지원(700명) △사회 혁신적 청년 창업지원(3000명) 등을 사회공헌 차원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인재 채용 계약을 맺은 국내 6개 대학 반도체 관련 계약학과로부터 올해보다 50% 늘린 150명을 내년부터 선발할 방침이다. SK그룹은 사내 교육플랫폼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청년층에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SK그룹 측은 “배터리 등 신규사업 분야에서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인재 확보의 필요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