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美 훈풍’ 코스피 0.8% 올라 3010선…2주만에 ‘삼천피’

입력 2021-12-08 13:37업데이트 2021-12-08 13: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2021.12.7/뉴스1 © News1
8일 장중 코스피 지수가 0.8% 상승해 3010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코스닥은 1.5% 가까이 올라 1000선을 회복했다.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덜 치명적이라는 낙관론이 거듭 제기되면서 뉴욕 증시가 강세로 마감한 영향을 받고 있다. 시간외 뉴욕 지수 선물도 오름세를 타고 있다.

이날 오후 1시9분 기준 코스피는 전날 대비 23.71p(0.79%) 상승한 3015.43를 가리키고 있다. 지난달 24일 이후 2주만에 장중 300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은 366억원, 기관은 6441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6536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LG화학(5.49%), 삼성바이오로직스(3.31%), 삼성SDI(3.18%), NAVER(1.41%), 삼성전자우(0.99%), 기아(0.6%), 삼성전자(0.52%), 현대차(0.48%), 카카오(0.41%) 등은 상승했다. SK하이닉스(-0.41%)만 하락했다.

상승 업종은 의약품(2.59%), 의료정밀(1.80%), 화학(1.52%), 전기가스업(1.48%), 기계(1.14%) 등이다. 하락 업종은 섬유의복(-0.51%), 음식료품(-0.38%), 건설업(-0.22%) 등이다.

전날(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성장주를 중심으로 일제히 상승했다. 나스닥 지수는 3.03% 급등했고, S&P500(2.07%), 다우(1.40%)도 강세를 보였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이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더 심각하다는 가능성이 낮은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밝힌 영향이다. 현재 시간외에서 3대지수 선물도 0.2~0.3%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은 전날 대비 14.29p(1.43%) 상승한 1010.93를 가리키고 있다. 지난달 26일 이후 약 2주만에 1000선을 회복했다.

기관은 916억원, 외국인은 1504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2239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인 위메이드(8.46%), 에코프로비엠(7.64%), 엘앤에프(6.39%), 카카오게임즈(6.1%), 펄어비스(4.83%), 천보(4.78%), 알테오젠(3.41%), 셀트리온제약(2.58%), 셀트리온헬스케어(1.12%), 에이치엘비(0.14%) 등이 모두 상승했다.

상승 업종은 디지털컨텐츠(5.20%), 일반전기전자(3.87%), IT S/W & 서비스(3.58%), 종이·목재(2.46%) 등이다. 하락 업종은 반도체(-0.64%), 방송서비스(-0.10%), 운송(-0.03%) 등이다.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전일대비 3.6원 하락한 1175.9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