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서울 경매 낙찰률 올해 최저, 세종선 미분양… 집값 조정 신호?

입력 2021-12-07 03:00업데이트 2021-12-0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달 서울경매 45건중 17건 유찰… 낙찰률 62%… 낙찰가율 12%P↓
동두천 아파트 매매가 0.05% 내려… 공급증가 세종 66개월만에 미분양
금리 인상-대출 규제 여파로… 단기 급등 지역 위주 하락 조짐

#1. 지난달 29일 서울 송파구 ‘잠실리센츠’(전용 84m²)에 대한 경매가 진행됐다. 입찰 최저가는 감정가인 25억 원. 가장 최근 거래 가격(26억 원)보다 1억 원 낮았지만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올 10월까지만 해도 경매로 나온 아파트를 감정가보다 높은 가격에 낙찰 받는 사례가 잇따랐던 분위기가 불과 한 달여 만에 크게 달라졌다.

#2. 서울 관악구 ‘신림푸르지오 1차’는 1456채 대단지인데도 올 10월 이후 매매 거래는 단 4건에 그친다. 가장 최근인 올 10월 전용 84m²가 10억3000만 원에 거래됐다. 올 9월 역대 최고가(11억6000만 원)보다 1억3000만 원 낮은 수준이다. 같은 날 계약된 전용 138m²는 기존 최고가(14억 원)보다 비싼 14억6000만 원에 팔리는 등 혼조세를 보이고 있지만 지금과 같은 ‘거래 절벽’이 이어지면 집값이 더 떨어질지 현지 공인중개업소는 주목하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집값이 단기 급등했던 지역 위주로 하락하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여파로 주택 매수세가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시세보다 싸게 내 집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몰렸던 경매 시장 열기가 가라앉고 지방에서는 미분양 물량이 나오고 있다.

6일 법원 경매 정보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진행된 아파트 경매 45건 중 17건이 유찰됐다. 낙찰률은 62.2%로 올 들어 가장 낮은 수치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도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올 10월 역대 가장 높은 119.9%까지로 치솟았지만 지난달 107.9%로 12%포인트 감소했다. 전국 아파트 낙찰률은 52.9%로 전월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낙찰가율은 106.2%에서 104.2%로 하락했다.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주택 시장의 대표적인 선행지표로 꼽힌다. 낙찰가는 기존 거래가격을 바탕으로 향후 집값 전망치를 고려해 써내기 때문이다. 낙찰률과 낙찰가율 동반 하락은 향후 집값 하락을 점치는 사람이 늘고 있다는 뜻이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최근 기준 금리가 인상되고 대출 규제가 잇따르자 시장이 관망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집값이 급등한 지역 위주로 미분양도 발생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10월 세종에서 2016년 4월 이후 5년 6개월 만에 미분양 물량이 나왔다. 도시형생활주택 129채로 환금성은 부족하지만, 워낙 수요가 탄탄했던 세종시에서 미분양이 발생한 것 자체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올 7월까지만 해도 1148채였던 대구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현재 1933채로 1.7배로 늘었다.

이처럼 미분양 물량이 늘면서 집값 조정기에 접어들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세종과 대구는 주택 공급이 단기간 크게 늘어난 지역이다. 세종 아파트 가격은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 기준 올 7월 하락 전환됐으며, 대구 아파트 가격은 지난달 보합세(0%)였다.


이 같은 하락세는 수도권으로도 번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기준 경기 동두천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보다 0.05% 하락했다. 최근 매수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올 들어 처음으로 수도권에서 집값이 하락 전환됐다.

부동산 업계에선 집값 하락 지역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10월 넷째 주까지만 해도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100 이하인 곳은 대구와 세종뿐이었다. 이 지수가 100 이하면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현재 서울, 경기, 부산, 울산, 전남의 매매수급지수도 100 밑으로 떨어졌다.

고준석 동국대 법무대학원 겸임교수는 “세종, 대구는 주택 공급이 많아 집값 하락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서울은 공급이 여전히 부족하지만 대출 규제로 수요가 억눌리면서 가격 상승 폭이 줄고 거래가 끊긴 상황이라 내년 정책 변수에 따라 가격 향방이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