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국가채무 1000조 시대로[퇴근길 한 컷]

입력 2021-12-03 16:46업데이트 2021-12-03 16: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야간 국가재정운용에 대한 철학과 방법론이 팽팽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3일 607조7000억원 규모의 ‘초슈퍼 예산안’ 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내년 국가채무는 올해보다 108조4000억원 늘어난 1064조 원으로 사상 처음 1000조원을 돌파했습니다.
국가채무는 나라가 재정적자를 메우기 위해 중앙은행이나 민간 또는 해외로부터 돈을 빌려 사용해, 차후에 갚아야 할 빚을 말합니다.

국회 예산정책처 국가채무시계에 따르면 3일 14시의 기준국가채무는 962조 1248억원이라고 합니다.
국민 1인당으로 계산하면 1862만원이었습니다.
이제 내년 개인당 국가채무는 2000만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 시중은행 지점의 금고에서 1인당 내년 채무의 무게를 이미지로 표현했습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