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아파트 매매-전세 모두 양극화 ‘역대 최고’

입력 2021-12-01 03:00업데이트 2021-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상위 20% 가격, 하위 20%의 9.3배
전세도 7.4배… “비싼집 더 올라”
전국 아파트 매매가 양극화와 전세가 양극화가 모두 역대 최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싼 아파트의 가격 상승 속도를 저렴한 아파트가 따라가지 못하면서 가격 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30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시장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11월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 9.3배, 전세 7.4배로 나타났다. 2008년 12월 관련 조사 시작 이후 월간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전달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 8.6배, 전세 6.9배였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서 상위 20%(5분위)의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의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5분위 배율이 9.3이라는 것은 5분위에 속하는 아파트가 1분위의 아파트보다 9.3배 비싸다는 것을 의미한다.

11월 전국 5분위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11억6743만 원으로 전달보다 5.5% 올랐다. 반면 1분위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1억2832만 원에서 1억2575만 원으로 2.0% 떨어졌다. 5분위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은 6억5082만 원으로 전달보다 4.6% 상승했다. 1분위 아파트는 1.4% 오르는 데 그쳐 평균 8835만 원으로 조사됐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은 “비싼 집은 더 비싸지고, 저렴한 집은 가격에 큰 변동이 없었다”며 “세 부담을 느끼는 다주택자들이 ‘똘똘한 한 채’로 몰리는 분위기가 반영됐다”고 했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