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절반 이상 9억 넘는 ‘고가주택’

정순구 기자 입력 2021-10-18 03:00수정 2021-10-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정부 들어 3배 넘게 늘어 56.8%
‘15억 넘는 아파트’ 3.9%→22.4%
서울 아파트의 절반 이상은 시세가 9억 원을 넘는 ‘고가주택’으로 분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 정부 출범 당시 서울에서 6채 중 1채였던 시세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중이 약 4년 새 큰 폭으로 늘었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의 ‘2017년 6월∼2021년 6월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6월 서울 아파트 중 시세가 고가주택 기준인 9억 원을 초과하는 비율은 56.8%로 집계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였던 2017년 6월(15.7%)과 비교하면 고가주택 비중이 3배 넘게 커졌다.

이 기간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10% 미만인 자치구는 17곳에서 1곳(중랑구)으로 줄었다. 특히 강동구는 0.3%에 불과했던 9억 원 초과 아파트가 올해 6월 79.5%로 뛰었다. 성동구와 마포구 역시 5% 내외였던 비중이 90%에 육박했다.

서울 아파트 중 시세가 15억 원을 넘는 ‘초고가주택’ 비중도 큰 폭으로 늘었다. 4년 전 3.9%였던 비중이 22.4%로 오른 것이다. 반면 같은 기간 무주택 서민을 위한 ‘보금자리대출’의 기준이 되는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67.1%에서 15.4%로 급감했다. 김 의원은 “서울 내 고가주택이 급증하면서 국민들의 삶이 고단해졌다”고 했다.

주요기사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서울아파트#고가주택#서울아파트 시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