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전세대출 금리 인상 시사…“조건 유리해 종합 검토”

김자현기자 입력 2021-09-28 16:35수정 2021-09-28 20: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9.28. [서울=뉴시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실수요와 관련 없는 전세자금대출의 금리를 조정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고 위원장은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정책금융기관장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취재진과 만나 “전세대출은 실수요자 대출이기에 세밀하게 봐야 하는 측면이 있는 반면 금리 조건 측면에서 유리하다는 지적이 있어서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이르면 다음 달 초 발표되는 가계부채 추가 대책에 실수요가 연결되지 않은 전세대출의 금리를 조정하는 방안이 포함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전세대출은 올 들어 이달 16일까지 증가한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31조4141억 원)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할 정도로 빠르게 늘고 있다. 다만 고 위원장은 “구체적인 안을 확정하지 않았다”며 “가계부채 대책에 어떻게 담을지 실수요자 부분 등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금융당국은 정책금융 재원을 취약계층에 더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장치 마련을 발판으로 가계부채가 금융시스템 안전성을 훼손하지 않도록 총량, 질, 증가 속도를 엄격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금융 불균형 관리, 취약 부문 지원 등 4가지 정책 과제를 제시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